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슬픈 경계선


슬픈 경계선

<아포> 저/<김새봄> 역 | 추수밭

출간일
2020-07-17
파일형태
ePub
용량
22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인간은 경계에 있어야 비로소 자신의 위치를 고민한다”

국경, 세대, 인종, 계급 등 다양한 경계에 대한 르포르타주이자 여행 에세이, 그리고 문화인류학 필드워크. 타이완의 인류학자이자 저널리스트인 아포가 십여 년 간 강제로 그어진 경계인 한국 휴전선부터 세대 간 소통이 점점 어려워지는 조선족들의 가정, 미국과 일본 사이에 놓이게 된 오키나와, 전쟁을 잊고 싶어 하는 베트남과 톈안먼을 기억하는 홍콩에 이르기까지 아시아의 국경과 분쟁 지역, 그리고 일상을 둘러봤던 기록들을 정리했다. 가장 아슬아슬한 경계선들을 걸으며 고민했던 정체성과 ‘구분’에 대한 저자의 깊은 성찰이 담담한 여행기 형식으로 전해진다.

저자소개

‘개입하는 방관자’를 자처하는 저널리스트 그리고 인류학자. 대학에서 언론학과 인류학을 전공했으며 기자와 NGO 활동가를 거쳐 지금은 전업 작가로 글을 쓰고 있다. 아시아 역사와 문화에 관심이 많으며 국가 경계와 현대인의 정체성에 대해 오랫동안 연구했다. 함께 살아가는 이들을 이웃으로 이해하고자 전 세계의 국경을 넘나들고 있으며, 여행할 때에는 반드시 한 끼 이상 현지인과 함께 식사하고자 한다. 양안교류 현장기록 문학상, 세계 중국문학 성운상(보도 부문), 타이완 중국시보 추천 양서상 등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방관자介入的旁觀者》, 《일상의 중단日常的中斷:人類學家眼中的災後報告書》, 《보이지 않는 베이징看不見的北京:不同世界 不同夢想》(공저) 등이 있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 / 한국의 독자들께 손을 내밀며
들어가는 글 / 나는 왜 경계를 걷는가?

1부 | 모호한 경계선

베트남 · 당신과 나 사이, 오해받는 경계
캄보디아 · 빛 바랜 유적 위에 파여진 선명한 핏빛 경계
라오스 · 어느 곳에나 흐르지만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메콩강
인도네시아 · 경계에서 희미해진 타인과 나 사이의 간격
태국과 미얀마 사이 · 경계에서 정체성을 상실한 이방인
싱가포르 · 말레이시아와 바다 사이에 놓인 경계인의 섬

2부 | 시간과 기억의 경계선

오키나와 · 류큐와 일본 사이, 미국과 일본 사이 그들은 누구인가?0
대한민국 · 당신들이 그어 내게 남겨진 고요한 분열의 기억
중국 조선족 자치구 · 한국과 중국 사이, 저는 조선족입니다
‘전쟁’이 아닌 베트남 ·낭만으로 소비되는 타인의 전쟁
보르네오 · 마음속에 경계를 간직한 우림 속 옛 전사들

3부 | 경계에 서 있는 정체성

홍콩 · 중국인이나 영국인이 아닌 홍콩인으로 산다는 것
마카오 · 세 권의 여권, 그리고 어디에도 없는 고향
말레이시아 · 저는 말레이시아 사람이니 화교라고 부르지 마세요
미얀마 · 어느 곳이 나의 국가인가? 무엇이 나의 역사인가?
베트남 · 그래서 타이완 사람들의 가격은 얼마나 되나요?

나가는 글 / 당신과 나는 우리가 될 수 있을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