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권씨 육 남매 장녀 이야기 1권


권씨 육 남매 장녀 이야기 1권

<조아라> 저 | 도서출판선

출간일
2012-09-18
파일형태
ePub
용량
2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약속할게.”
“……?”
“네가 성년이 될 때까지야.”
신애는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얼굴로 진이를 바라보았다. 그가 또 뜬금없는 말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의 얼굴은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해 보여서 그녀는 순간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네가 다 자라면, 그땐 반드시 보내줄게. 그러니까…….”
달빛이 비치는 그의 눈동자에서 겨울이 만들어낸 파란 빛을 발견했을 때, 신애는 이어 그의 입가에 맴도는 미소를 보았다. 그리고 들려오는 그의 목소리.
“그때까지만, 알았지?”
왜 그랬던 걸까. 대답을 기다리는 그의 눈동자를 보면서 신애는 어느새 고개를 끄덕이고 있었다.


“권신애, 도망치지 마라.”
그 말에 신애가 충격을 받은 듯 감고 있던 눈을 크게 치떴다. 뭔가 그녀의 머리를 뒤에서 강하게 내려친 기분이었다. 그녀가 다시금 벙해져 있을 때 진이는 입가에 작은 미소를 띠며 마지막 말을 내뱉었다.
“너 성년 되려면 아직 멀었으니까.”
이유는 모르겠지만 그 말에 순간 얼굴이 화끈거리면서 저도 모르게 그를 밀쳐 냈다. 작은 힘이었지만 그녀의 의사대로 그는 순순히 뒤로 물러났고, 붉어진 얼굴로 아래를 내려다보던 신애는 조심스럽게 그를 올려다보았다. 그를 바라보는 그녀의 눈동자가 파르르 떨려왔다. 선우진, 그는 장난기가 담긴 차가운 눈동자와 함께 악마 같은 미소를 짓고 있었다.

목차

제1화 눈 밭 위의 약속
제2화 성년의 날, 그리고 자각(自覺)
제3화 변화(變化)
제4화 올가미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