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어른들
  • 어른들
    마리 오베르 | 자음과모음

콘텐츠 상세보기
비우면 비로소 깨닫는 것들


비우면 비로소 깨닫는 것들

천인츠 | 미래문화사

출간일
2022-05-10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당신의 삶은 현재 어떤가요? ‘지금 여기’에서 살고 있는 우리에게 삶의 지혜와 위로를 전하는 말 《비우면 비로소 깨닫는 것들》은 말합니다. 우리는 왜 그렇게 치열하게 살면서도 행복하지 않을까? 일상에 지치고 힘든 생활 속 내 마음 같지 않은 현실에서 자신이 가고 있는 길이 맞는지 고민하고 있다면, 인생을 새롭게 바라보는 관점이 필요합니다. 하루하루 바쁘게 사느라 자신을 돌아 볼 여유가 없으면서도 무엇인가 해야만 비로소 마음이 편해지나요? 그런 당신에게 비우고 내려놓으라고, 그래도 절대 큰일 나지 않는다고 용기를 줍니다. 이 책은 '장자'에 수록된 이야기 가운데 88개의 핵심적인 이야기를 제시한 후 그에 대해 현대적인 해설을 담은 친절한 책입니다. 자칫 무겁고 어려울 수 있는 이야기에 재미있는 일화를 곁들여 누구나 부담 없이 쉽게 읽을 수 있습니다. 비움을 강조하는 장자의 가르침은 오늘도 힘겨운 하루를 버티고 있는 당신에게 마음의 안식을 줄 것입니다.

저자소개

문학박사, 푸단대학교 중문과 교수, 학과장. 도가, 불교와 중국 고전문학 전문가. 『무위와 소요 : 『장자』 여섯 챕터』, 『불교문학』, 『문학 전통, 그리고 중고 시기의 도가와 불교』 등 여러 종류의 학술 저작이 있다.

목차

들어가는 말 | 장자는 물고기와 대화할 수 있었을까? 1 사람의 마음이 하늘보다 더 넓다 2 물은 배를 띄울 수도, 엎을 수도 있다 3 사람이 더 아프다 4 마음속으로 편안함을 누릴 수 있으면 스스로 높아진다 5 정말 필요로 하는 것은 무엇인가 6 요리사를 얕잡아 본 것이 아니다 7 보아도 보이지 않고 들어도 들리지 않고 8 말의 냄새와 맛 9 삶을 되돌아보는 슬픔 10 그의 모든 것을 사랑한다는 것, 결점을 포함해서 11 저를 알고 나를 아는 것 12 『장자』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면 13 자신의 길은 자신이 가는 것 14 지금 이 순간을 살고 있는 모두가 기뻐하는 쪽으로 15 우리는 어디서 세계를 보는가 16 더 이상 고독하지 않다 17 미인을 보기가 두려워라 18 놀라서 잠에서 깬 뒤 길게 한숨을 쉬누나 19 몽상이 현실을 비추어 준다 20 잎새 하나가 떨어지는 것을 보고도 가을인 것을 안다 21 나쁜 일을 하지 말고 좋은 일도 하지 마라 22 감정에 대한 일은 우리 스스로가 조절할 수 있다 23 스스로 먼저 하고 남을 뒤로 하라 24 그린 눈썹의 진하기가 유행에는 맞는지 25 새는 날아가면서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26 우회하여 전진하다 27 『장자』에서 감동을 주는 건 주동인물이 아니다 28 굽어보기부터 우러러보기까지 29 때리는 것은 친해서이고 욕하는 것은 사랑해서이다 30 ‘쓸모 있다’는 것은 어떤 쓸모인가 31 아버지와 아들, 그리고 쌍둥이 32 고요함이야말로 모든 것을 움직이게 한다 33 정치, 종교, 문학 속의 거울 34 다시 보아야 알 수 있는 아름다움 35 사물에 미련을 두지 마라 36 도 안에서 모두를 잊다 37 혼돈에게 한 표를 38 큰일에서는 흐리멍덩하지 않는다 39 살신성인이 옳은 일인가 40 작은 도둑이든 큰 도둑이든 마찬가지 41 큰 도둑의 경험으로 이룬 큰 성공 42 나쁜 사람들이 더 잘 가지고 논다 43 큰 도둑의 두 손44 가장 좋은 통치자는 감각되지 않는다 45 힘을 쓰는가, 아니면 마음을 쓰는가 46 호랑이는 아름다운가 47 그래도 책은 읽어야 하는가 48 서시가 가슴앓이를 하지 않았더라면 49 멱을 감는 원숭이는 관을 쓰지 않는다 50 여가는 사유의 온상 51 순수한 즐거움은 생명에 뿌리를 내린다 52 파리에서 선포하는 유행 컬러 53 지나치게 교양이 있어서도 안 된다 54 장자와 수다를 55 우리는 지금 도 위에 서 있다 56 큰 것을 쓰는 데 어설프다 57 도를 아는 것과 잘 활용하는 것 58 하늘과 땅 사이에 자연인 하나 59 난세에서 구차히 생명을 보존하려면 60 눈으로 기러기를 배웅하다 61 칠보 누대는 산산이 부서져도 사금파리가 되지 않는다 62 이치를 감정으로 바꾸어 63 어떤 사람은 살아 있지만, 이미 죽은 몸이다 64 알지 못하는 사람은 두려움이 없다 65 장자와 맹자의 공통 언어 66 판돈이 커질 때 67 똑똑한 바보 68 외로운 돛단배 먼 그림자 푸른 하늘 끝까지 69 난세를 가늠하는 표준 70 까닭 없이 합해지면 까닭 없이 갈라진다 71 그른 것이 익숙해져 바른 것이 된다 72 사람의 마음이 산이나 강보다 험하다 73 마음이 죽은 것, 그리고 마음이 재처럼 식은 것 74 겸허하게 귀를 기울이고 살펴 알기를 75 「난정집서」라는 복제품 76 말할 수 없는 것에 대해서는 침묵을 지킨다 77 현인은 어떻게 스스로 머물 곳을 찾는가 78 있음과 없음 사이 79 당신은 어쨌거나 다리를 건너야 한다 80 천하가 흐리거든 장자와 이야기하지 마라 81 당신 자신을 소중히 여기세요 82 은거하는 선비를 자처하면서 83 손바닥 뒤집듯 구름이 뒤덮고 비가 내리면 84 일주일에 한 가지 즐거움 85 더할 나위 없는 즐거움 86 형체를 감추고 그림자를 없애다 87 진정한 감정은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다 88 장례를 치르지 않는 게 낫다 나오는 말 | 마음 가는 대로 장자의 말을 음미해 보라 옮긴이의 말 | 장자의 언어 안에서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