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굴뚝


굴뚝

김규승(金圭昇) | (주)좋은땅

출간일
2022-03-10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주님께 조용히 기도한다. 오늘따라 감회가 새롭다. 아프면서도, 갈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마음의 준비를 하면서 유고집을 말해 놓고서, 아무리 찾아도 시 외에는 달리 써 놓은 것을 찾을 수 없었다. 여기 이 지면에 넣을 말을 썼어야 했지만, 내가 찾지 못하는 것이 아닌가 해서 찾고 또 찾아보았다. 결국은 내가 쓰려 하니 마음이 먹먹하다. 57년 함께했지만 아직도 모르는 것이 많은 사람이었다. 아니, 아무 말도 안 하는 사람이었다. 심심할까 봐 웃음을 주려고 그리 말을 시켜 보았지만 할 말이 없다고 했다. 말기 폐암 진단(2018년 9월) 받은 삼여 년 동안, 그리고 코로나19 세계 팬데믹까지 겹친 암울한 시대를 맞이하여 은퇴 후 설교했던 요양원 교회, 호스피스 병원 모두 가지 못하고 집에서 2년 동안 예배를 드렸다. 그간은 우리에게 참으로 귀하고 복된 시간으로 주어진 날들이었다. 집에서 둘만이 예배드리는 시간이었기 때문이었다. 평생 설교하는 사람으로 살았지만 듣겠다고 했다. 그러는 동안에 말씀 읽으면서 하나님을 깊이 깨닫는 시간, 일대일로 만나는 시간이 될 수 있었다. 지나온 사역들을 반추하면서 회개할 것들을 찾아 회개하고 하나님 앞에서 서로 잘못되었던 것을 정리하는 시간으로 삼을 수 있었다.

저자소개

김규승(金圭昇) - ?고신대학과 동대학원 졸업. 미국 루이지아나대학원(신학박사) 졸업. - ?동산교회 개척. 부일교회 원로목사. 브니엘신학교 학장 역임. 시인은 청년 때 품고 있던 문학의 꿈을 목회하면서 포기한 채 지내다 2004년 부일교회 은퇴 후 ‘한국크리스천문학가협회’에 ‘시’ 부문 신인 등단을 하게 되었다. 그 후 틈틈이 산책하면서 하루하루 시들어 가는 연약한 질그릇으로 생명의 시어(詩語)들을 해산하였다. 부족하나마 이 시집을 통해, 생전에 시인 목사님이 노래하였던 천국과 주님의 사랑이 세상의 가난한 영혼들에게 하늘 엘림의 참 안식과 환희로 피어나기를 소망한다. 저서 『Just like us, Elijah』(양문출판사, 1984) 베드로전후서 강해 『거룩한 나그네들』(한우리, 1992) 신앙 에세이 『사랑하는 것은 사랑받는 것보다 행복하나니』(쿰란출판사, 2005)

목차

시집을 내면서… 4 추천의 글… 9 추모의 시─무릎 꿇은 나무… 12 1부 나발의 뒷모습… 22 백발 애가… 23 조명… 25 얼굴 Ⅰ… 26 얼굴 Ⅱ … 27 얼굴 Ⅲ… 28 저녁형 인간… 29 걸어 다니는 그림자… 31 또 하나의 이적 … 33 어설픈 천로역정… 35 하품을 하다… 36 만남… 37 오줌 … 38 거꾸로 사는 세상… 39 고백 … 41 먼 훗날의 망부석… 42 무너진 산자락에서 … 43 어떤 산행… 45 귀향… 46 바위… 47 백목련 피는 날… 48 2부 굴뚝… 50 울타리에 핀 장미… 51 날개… 52 기상나팔… 53 대춘부 … 55 하늘을 향한 귀… 57 매화들의 합창… 60 고속도로… 61 봄의 잎사귀들… 62 임마누엘… 63 언제까지나 … 64 그가 다스리신다… 66 아침… 67 해후… 68 냇가의 기도회… 69 샬롬이고 싶다… 70 제7 요일… 72 기다림… 73 기차는 달린다… 74 일출… 76 이서裏書… 78 3부 오수午睡… 80 탁상일기… 81 기도 Ⅰ … 83 기도 Ⅱ… 84 반전 … 85 빛으로 채우소서… 86 낙엽 Ⅰ… 87 봄의 가로수… 88 눈 내리면… 89 강변 서정… 90 새싹은 … 91 가을 미루나무… 92 단풍 한 그루… 93 마지막 수업… 94 낙엽 Ⅱ… 95 약하기 때문에… 96 피로 가득한 샘… 98 분수… 99 전위예술… 100 털북숭이 거미 … 101 대낮… 102 저녁 … 103 저녁 별 하나 … 104 벚꽃이 주는 花信… 106 강물은 밤에도 흐른다… 107 동백꽂 한 송이… 108 가는 빗소리… 110 어둠의 끝자락… 111 지하교회… 112 흔들리는 억새꽃… 114 삼월의 裸木들… 115 선물 꾸러미 … 116 하늘 맛 담긴 성만찬 … 118 백조들의 노래 … 119 황령산… 120 눈물… 121 미소… 123 빗방울 이야기… 124 얼굴 Ⅳ … 125 묵상… 126 매미들의 잠언… 127 실개천 일기… 128 겨울 풍경… 129 묘약… 130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