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꽃에게 꽃이냐고 물었다


꽃에게 꽃이냐고 물었다

김해리 | 시와반시

출간일
2022-02-24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김해리의 시들은 아련한 슬픔이 느껴지면서도 아름답고, 고통스러우면서도 따뜻하다. 이런 다양한 정서들의 중첩은 삶의 이면을 들여다보는 시인의 시선의 깊이에서 온다. 세상은 고통이 지배하고 있는 것 같지만 사실은, 그 고통을 감내하게 하는 사랑의 힘이 있어 유지된다. 삶의 무게를 말하는 것은, 그것을 견디는 생명의 소중함을 돌아볼 때 진정성을 가지게 된다. 김해리 시인의 시들이 우리에게 주는 감동은 바로 이런 다성적 진실을 바라보는 진정성에서부터 온다. 상투적인 언어의 껍질을 깨기 위해 시인들은 끊임없이 새로운 언어를 만들어내는 자유를 실행하지만 그 자유는 우리의 삶을 되짚어 보는 무거운 말의 무게로 다시 돌아온다. 김해리 시인은 무거움과 따뜻함이 공존하는 시어들을 통해 우리 삶의 이 아이러니한 모습을 잘 포착해 보여주고 있다.

저자소개

2021년 《전라매일》 신춘문예 당선 4회 맑은누리 문학상 41회 방송대 문학상 대상 11회 국민일보 신앙시 수상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창작준비금 수혜 | 자서 | 그의 눈물로 목을 축이며 내일을 받아 적었다 생명을 지탱할 수 있는 힘이었음을 고백한다 이제 훨훨 날아라 그가 바깥세상으로 나가기를 원할 때까지 오래 기다렸다 시는 나의 믿음이고 사랑이다 2022년 1월 김해리

목차

제1부┃희망 한 잎 신을 빚고 있었다 느티나무 웃어른 냉이 무게를 덜다 밥 익는 계절 희망 한 잎 도시 위에서 수면 유도 방식 미러 워크 벽화 벚나무 꽃방 자두 벌 후예들 지구본 제2부┃꽃이 온다 설산조 꽃이 온다 벌레 일기 1 벌레 일기 2 벌개미취 바라보는 사이 쑥국새가 우는 저녁 헬로 허들링 기도하는 발 램프 증후군 사막화 외출 오브제 랜덤 제3부┃환형의 시간 검은 배 애인이 있었다지 환형의 시간 싱크홀 아버지가 익어간다 변방 마을 표류기 비는 오는데 생강나무 가지에 열쇠가 걸려 있다 막내둥이 도사리 언니 의도론적 오류 복대 고래 회전초 제4부┃민달팽이처럼 그는 모범생이 아니었다 앵두나무 옆구리 민달팽이처럼 새조개들 소리와 싸우다 사랑을 수선하다 오월 고뿔 울음을 박제하다 바람 출납부 사랑 그리기 눈사람 말씀 얼굴을 묻고 수상한 동거 콩나물 가족 환상통 해설 무거운 그러나 따뜻한│황정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