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사랑이 말했습니다


사랑이 말했습니다

정영진 | 보다북스

출간일
2021-08-30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우리가 사랑할 때 할 수 있는 모든 말들 “당신은 참 예쁜 당신이군요. 우리는 점점 더 서로를 사랑하게 될 것입니다” 당신의 사랑을 응원하고 당신의 생을 더 아름답고 따뜻하게 만들어 줄 순백의 말들 외롭고 힘든 순간이 있다. 인생이 나한테만 왜 이러나 싶은 순간들. 모든 게 처음이어서 서툴고, 마음대로 되지 않는 날들. 그런 날들을 비집고 ‘서프라이즈’처럼 깡총하며 내 앞으로 뛰어오는 사람이 있다. 그 사람 때문에 힘이 나고, 그 사람 때문에 하루하루 살아갈 이유가 생기고, 그 사람 때문에 다음 날 아침이 기다려진다. 어느 날 문득 끝없이 밀려오는 파도처럼 누군가의 생각이 끊이질 않는다면 그건 바로 당신의 사랑이 시작되었다는 뜻이다. 『사랑이 말했습니다』는 정영진 작가가 우리 앞에 내놓는 사랑에 대한 에세이다. 외롭고 힘든 날들을 비집고 다른 사람이 아닌, 굳이 ‘나’에게 찾아와 준 고마운 사랑에 관한 이야기이다. 사랑이 주었던 매일매일의 설렘에 대한, 사랑이 우리의 상처받은 생에 건넸던 위로에 대한, 사랑이 우리 생을 성장시키던 배려에 대한 말들이 이 책에는 가득하다. 그 말들은 영롱한 빛과 그윽한 향기로 우리를 사랑 앞으로 데려가고 우리는 정영진 작가가 보여주는 사랑의 풍경 앞에서 잠시 두근대며 아득해진다. 사랑은 어떻게 다가오는 것일까 - 당신은 빛나는 사람입니다. “나 혼자 사는 세상 같다가도 누군가 노크하며 내게 다가오는 순간이 있다. 예상치 못한 서프라이즈처럼. 살며시 눈웃음 지으며 내 앞으로 깡총하며 뛰어오는 사람.” 모든 사랑은 갑자기 시작된다. 자기 앞으로 다가온 ‘그 사람’이 불현듯 특별하게 보이기 시작한다. 사랑은 “예상치 못한 서프라이즈처럼” 찾아와 문득 내 앞에 선다. 그 사람을 보는 동공은 확장되고 그 사람 앞에서 심장은 가파르게 뛰기 시작한다. 그 사람의 얼굴이 찬란해 눈이 부실 지경이다. 정영진 작가는 예고 없는 사랑의 방문을 단도직입적으로 말한다. “당신은 빛나는 사람입니다”라고. 사랑이 시작됐습니다 - 당신은 참 예쁜 당신입니다. 사랑을 해서 좋은 건 언제나 나를 옹호해 주는 ‘내 편’이 있다는 것이 아닐까. 나의 실수를 이해해 주고, 나의 잘못을 조용히 덮어줄 수 있는 사람. 내 어깨가 축 쳐져 있을 때 내 어깨를 두드리며 나를 응원해주는 사람. 나를 비난하지 않고 힐난하지 않으며 나를 다그치지 않는 사람. 조용히 미소 지으며 나를 응원해 주는 사람, 바로 그 사람이 진정 나를 사랑해 주는 사람이 아닐까. 사랑은 언제나 우리에게 이렇게 말한다. “전 항상 당신 편일 거고 언제나 당신을 응원할 거니까요”라고. 이런 사랑 앞에서 우리는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 세상의 모든 수사와 미사여구가 과연 사랑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을까. 가슴이 먹먹하게 만드는 이런 사랑에게 우리가 보낼 수 있는 최고의 찬사는 바로 이 말 아닐까. “당신은 참 예쁜 당신이다.” 평범하지만 들으면 들을수록 깊은 울림을 주는 이 말은 당신 앞에 지금 서 있는 사랑의 모습을 가장 정확하게 표현해 주는 말이 아닐까. 쓰다듬고 싶고 꼭 껴안고 싶은 사랑에게 이렇게 말해 보시길. “당신은 참 예쁜 당신이군요.” 사랑이란 소소한 일이 모여 만들어지는 신기한 일 - 너와 오래오래 행복하고 싶어 사랑은 특별한 것이 아니다. 우리의 사랑은 일상 속에서 이루어진다. 전화로 수다를 떨고, 함께 차를 마시고, 영화를 보고, 때로 여행을 떠나는 일……. 이 모든 평범한 일들이 사랑의 일상이다. 정영진 작가는 사랑이라는 것이 이렇게 평범한 일들이 모여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작가는 이 평범한 일들을 사랑이 끼어들어 특별하게 만든다는 것을 알고 있다. 작가는 말한다. 사랑은 “소소한 일들이 모여 만들어지는 신기한 일”이라고. “내가 바라는 건 소소한 것들. 일상적인 것들. 같이 아메리카노를 마시고 같이 영화를 보고 같이 음악을 듣고 같이 어제 있었던 일을 함께 이야기하는 일. 사랑은 그런 일. 그런 소소한 일이 모여 만들어지는 신기한 일.” “눈에 보이지 않아도 더 또렷해진다면 당신은 지금 그 사람을 사랑하고 있는 것이랍니다.” 사랑하는 이에게, 그리고 사랑을 하고 싶은 자신에게 선물해야 할 책 이 책은 사랑의 시작에서부터 이별까지, 사랑이 태어나 사라지기까지의 과정을 이야기하고 있다. 바람이 숲을 흔들 듯 어느 날 고요히 찾아와 마음을 조용히 흔들어 놓는 바람. 그 바람을 작가는 때로는 사랑이라 부르고, 때로는 설렘이라 부르고, 때로는 그리움이라고 부른다. 그 바람은 때로 꿈이기도 해서 작가는 스스로를 “나는 네 생각으로 가득한 꿈”이라고도 표현한다. “어느 날 숲에 바람이 왔다. 바람은 와서 숲을 조용히 흔들었다. 그것은 울음처럼 보이기도 했고 어떤 일렁임처럼 보이기도 했다. 멀리서 보기에 숲은 고요한 듯 보였지만 작은 흔들림이 언제나 숲속에 있었다. 너라는 숲. 내 속에서 끝없이 흔들리는 너라는 숲. 나는 그 흔들림을 그리움이라고 부른다.” 이별이라는 세찬 소나기 - 아득한 생각 끝엔 당신이 웃으며 서 있더라구요 그리고 어느 날 사랑은 홀연히 떠난다. 생이 탄생에서 죽음으로 이어지듯, 사랑도 마찬가지. 모든 사랑은 이별을 내재하고 있듯, 작가에게 찾아온 사랑도 결국엔 이별로 매듭을 짓는다. 하지만 작가는 이 이별 앞에서 결코 슬퍼하지 않는다. 이별 역시 사랑의 일부인 것을 알기 때문이다. 그는 이별을 사랑의 과정으로 알고 받아들이며 이렇게 말한다. “사랑할 수 있을 만큼 사랑했을 뿐이야. 각자의 시간을 살아가게 된 거지”라고. 이 책에는 우리가 사랑에 대해 기대하고 싶은 말들, 알고 싶은 말들, 전해주고 싶은 말들이 가득 담겨 있다.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한 이들, 모든 순간을 함께 하고 있는 사랑하고 있는 이들, 다가올 사랑을 예감하고 있는 이들, 그리고 이제 막 사랑을 떠나보낸 이들에게 권하고 싶은 책이다. 결국 이 책이 가장 하고 싶은 말은 바로 이 말이니까. “그러니까 널 사랑해. 바로 그 말, 그 말이 내 가슴 속에 가득 차오르고 있어.” # 사랑을 하라고. 당신의 삶에 선물을 주는 것처럼 사랑을 시작하라고. 당신에게 보내는 응원의 말. 사랑이 말했습니다.

저자소개

정영진 누군가를 응원하고, 누군가를 위로하기 위해 글을 쓰려고 노력한다. 글이 진심을 전하는 가장 좋은 도구이고, 글이 마음을 위로하는 가장 따뜻한 포옹이라고 믿고 있다. 사랑을 하고 여행을 다니는 사람이기도 하다. 낯선 바닷가에서 파도를 바라보는 일을 좋아하고, 혼자 마시는 소주를 좋아하고, 사진을 찍고 음악을 듣고 여행을 한다. 혼자 떠난 여행에서는 사람들을 그리워하며 잠들곤 한다. 모든 여행은 곧 사람을 여행하는 일이고, 사람 사는 일은 모든 것이 사랑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 책이 사랑을 시작하고 사랑을 꿈꾸는 사람에게 작은 응원이 될 수 있기를. 인스타그램 : @_lovesaid_ *최근작 : 〈사랑이 말했습니다〉

목차

제1장 파도처럼 네 생각만 하며 001 당신이란 빛 12 002 다 잘될 거고 다 괜찮을 거니까 16 003 처음이잖아 18 004 선물 20 005 어제와는 다른 하루가 또 시작되겠지 22 006 그까짓 게 뭐라구요 30 007 당신은 참 예쁜 당신이다 34 008 바로 그 말, 그 말 말이야 36 009 어서 말해 38 010 파도처럼 네 생각만 하며 40 011 진심으로 위로하기 44 012 봄을 너처럼, 꽃을 너처럼 46 013 갈까 말까 망설이는 중이야 48 014 넌 너니까 그럴 자격이 있어 50 015 그 사람 52 016 선한 영향력 54 017 외롭고 외롭고 외롭다 보면 56 018 우리에겐 즐길 권리가 있어요 58 019 여행에 관한 몇 가지 단상 62 020 때로는 피하는 것도 극복하는 방법이에요 66 021 퍼즐 68 022 언젠가 이 그리움이 당신에게로 건너가 70 023 마음의 수도꼭지 74 024 주인공은 너야 76 025 스스로에게 정직해지기로 해요 78 026 일상 그리고 이상 80 027 내가 당신의 힘이 되어 줄게요 82 제2장 눈에 보이지 않아도 더 또렷해진다면 028 하루에 하나씩 너와 하고 싶은 일 상상하기 86 029 타이밍 88 030 당신을 사랑해서 변해 버린 내가 90 031 사랑은 소소한 일이 모여 만들어지는 신기한 일 92 032 욕심과 진심 94 033 비 오는 날 96 034 우린 오래오래 만나야 하니까요 98 035 눈에 보이지 않아도 더 또렷해진다면 100 036 네 마음 102 037 꽃비 104 038 짝사랑 106 039 운명 108 040 밀려오고 물러나고, 다가가고 도망가고 112 041 사소하지도, 가볍지도 않은 114 042 랑 116 043 너만 몰랐지 118 044 처음이니까요 120 045 살랑살랑 122 046 여행하듯 사랑하듯 오래오래 124 047 주문 126 048 우린 서로를 더 좋아하게 될 거예요 128 049 너를 만나기 전의 나는 어디에서 살고 있었을까 130 050 매일매일 네가 더 좋아져 132 051 맞춰 가자, 우리 136 052 내 하루는 오늘도 네 생각으로 붉은 노을이 져 138 053 나는 나답게 너는 너답게 140 054 하나만 약속해요, 우리 142 055 사랑이 말했습니다 1 148 056 사랑이 아니었다면 어떻게 너라는 바람을 152 057 행복하고 싶어 너와 오래오래 154 058 사람 또는 사랑 156 059 사랑은 그런 거잖아 158 060 여행자처럼 살고 싶어요 160 061 사랑이 말했습니다 2 162 062 나는 그 흔들림을 그리움이라고 부른다 166 제3장 나는 네 생각으로 가득한 꿈 063 바람은 그대 쪽으로 분다 170 064 내 글이 조금이라도 네 마음을 흔들어 주기를 172 065 입김처럼 안아 주세요 174 066 사랑이 말했습니다 3 176 067 맛있어? 178 068 어떡해요 180 069 사랑이란 전력 질주 182 070 1년 뒤 184 071 그까짓 자존심이 뭐라고 186 072 굳은살 188 073 나는 너에게로 너는 나에게로 190 074 사랑이란 참 192 075 어제부터 보고 싶었어 194 076 사랑이 말했습니다 4 196 077 그해 겨울의 눈 198 078 미안해와 너무해 202 079 바람은 하루 종일 나무를 흔들고 있어 204 080 습관이 생겼어요 206 081 그래서 그랬던 건지도 몰라 208 082 실수 210 083 네 생각으로 꿈이 가득하다 212 084 선인장 214 085 나비 216 086 후회 218 087 사랑이 말했습니다 5 220 088 같은 달을 보고 있으면 함께 있는 거야 222 089 할 때마다 서툴고 늘 처음 같고 224 090 그땐 왜 몰랐을까 230 091 가시 232 092 내 속에 이렇게 많은 울음과 눈물이 234 093 벌써 오래전 일이잖아 236 094 절대 해서는 안 되는 말 238 095 어떡하지 어떡하지 어떡하지 어떡하지 240 제4장 사랑할 수 있을 만큼 사랑했을 뿐이야 096 빛바랜 바람개비 244 097 당신의 무지개 246 098 그랬으면 좋겠다 248 099 사랑도 여행도 250 100 서로를 그리워했던 그 1,576,800분은 어디에 있을까 252 101 시간이라는 슬픔이 상처를 잊게 하겠지 260 102 서로가 서로를 사랑할 수 있을 만큼 사랑했을 뿐이야 262 103 우리 헤어진 거야 264 104 파도처럼 266 105 뻔한 거짓말 268 106 다음에 다시 만나 270 107 시작과 끝 274 108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276 109 사랑해 그리고 미안해 바보야 278 110 그러니까 잘 지내니? 280 111 언제나 영화처럼 284 112 모든 게 후회돼요 286 113 각자의 시간을 살아가게 된 거지 290 114 더 괜찮아져야지 292 115 지금 헤어졌습니다 294 116 아득한 생각 끝엔 당신이 웃으며 서 있더라구요 296 117 그랬었구나, 추억 298 에필로그 302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