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사치스러운 고독의 맛


사치스러운 고독의 맛

모리사와 아키오 | 샘터

출간일
2021-07-29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책 소개 베스트셀러 소설 《무지개 곶의 찻집》을 비롯해 《쓰가루 백년 식당》, 《당신에게》 등 이 시대의 '평범성'을 누구보다 반짝반짝 그려낸 일본의 대표적 '감성 작가' 모리사와 아키오 국내 첫 에세이 출간! 성실한 인간이길 포기한 소설가의 게으르고 뻔뻔한 행복 관찰기 《무지개 곶의 찻집》 등의 소설로 국내에서도 수많은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작가 모리사와 아키오의 첫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악인이 등장하지 않는 설정,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유쾌한 필체로 풀어내 일본의 대표적 ‘감성 작가’로 일컬어지는 모리사와 아키오. 소설은 물론 에세이, 논픽션, 그림책 등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그가 이번 에세이집을 통해 자신의 일상과 일, 주변 사람들에 관한 한없이 유쾌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잡지에 연재한 74편의 글을 엮은 이번 에세이는 모리사와 아키오의 개성을 한껏 느낄 수 있다. 이 책에서 그는 유쾌하고 호기로우면서도 어딘가 뻔뻔하기까지 하다. 인생에 대한 진지하고 대단한 철학 따위 우습다는 듯 한없이 경쾌하고 능글맞고 웃기다. 그러다가도 어느 순간, 코끝 찡한 이야기를 스윽 들이미는 밀당의 ‘선수’다. 그는 독자들이 자신의 책을 밑줄 치며 필사하듯 읽기보다는 웃고 공감하며 후루룩후루룩 읽기를 바란다. 늦은 밤 몰래 먹는 야식처럼. 그는 《하루키의 달걀》이라는 소설을 집필하며 달걀밥을 취재하다 달걀밥에 너무 몰두한 나머지, 한때 달걀밥 전문가로 방송 출연까지 하게 되었다. ‘아니, 무슨 달걀밥에 전문가가 있어?’라는 식의 질문은 하지 말자. 야식에 진심인 이 소설가의 소심한 심상에 스크래치를 낼 게 뻔하다. 또한 그는 자신의 팬들에게 “내 소설 따위 너무 열심히 읽지 말라”고 충고 아닌 충고를 건넨다. 자신의 소설에 숨겨진 설정이나 장치까지 모조리 탈탈 털어내는 ‘찐 팬’들 때문에 골치가 썩는다며, 그들의 기세에 질 수 없어 더 깊은 곳에 장치들을 숨기느라 힘들다고 투덜댄다. 그의 글은 솔직하고, 자유롭고, 즐겁다. 누구의 시선에도 개의치 않는, 단순한 즐거움으로 인생을 사는 사람이 주는 기분 좋은 명쾌함을 느낄 수 있다. 모리사와 아키오에 따르면 행복을 향한 허들은 의외로 낮다. “야식으로 싸구려 즉석 볶음면을 먹어도 진심으로 “맛있어!” 하며 기뻐할 수 있고, 길가에서 누군가의 애정이 담긴 다소곳한 화분을 발견하는 것만으로도 흐뭇한 미소를 지을 수 있다. 일을 마치고 혼자서 마시는 맥주는 그야말로 행복의 극치. 이 세상에 ‘행복의 조미료’를 팍팍 뿌리는 기분, 그런 것은 누가 먹어도 맛이 없을 수가 없다.” 좋아하는 사람과 나누는 다감한 말들, 선의와 위로가 가득한 작은 미소들, 나 자신을 진심으로 믿고 보듬을 줄 아는 태도가 결국 우리의 고된 일상을 쓰다듬어줄 것이다. ‘세상은 그냥 일개미들에게 맡기라구’ 5%의 확률로 살아남는 사람이 되기 모리사와 아키오는 20대 시절, 야숙을 일삼으며 유랑 생활을 했다. 최소한의 짐만 가지고. 여행자라기보다 거의 ‘노숙자’에 가까웠다. “돈이 없던 나는 흔쾌히 낚싯대를 들거나 산나물, 열매를 채취하러 부지런히 쏘다녔다. 비가 오면 다리 밑에서 술 한 잔을 마시며 책을 읽었고, 너무 더우면 맑은 강과 바다에 뛰어들었다. 추위를 참지 못하는 날이면 온천에 들어가 몸을 데운 뒤 폭신폭신한 침낭에 들어가 오래도록 겨울잠을 청했다. 그 시절의 나는, 세상을 굴리는 지구상의 모든 인류에게 미안할 정도로 자유로운 인간이었다.”(17쪽) 그는 그 순간이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삶의 밀도가 높았던 시기”라고 기억한다. 맨주먹으로 세상에 맞서는 그 강렬한 느낌. 그는 자유로움에 너무 집착한 나머지, 무모한 일도 숱하게 저질렀지만 그의 인생에 몇 가지 뼈대를 세우게 되었다. “무엇보다 나 자신에게 솔직하게 살아갈 것. 그리고 어떤 상황에서든 즐거움을 찾아낼 줄 아는 사람이 될 것.” 인생의 방향을 가리키는 이 단순한 나침반은 자신의 인생을 스스로 ‘납득할 만한 삶’으로 만들었다. 책이나 잡지를 만드는 즐거움을 따라 대학 졸업 후 편집자가 되었고 이후 더 즐겁고 자유로운 일을 찾아 프리랜서 기고가가 되었다. 글자 수 제한에서마저 벗어나고 싶었던 그는 논픽션 작가가 되었다. 그의 첫 직장이었던 출판사 편집장은 그에게 이런 말을 했다. “있지, 모리사와. 편집이란 말이지. 일이 아니라 놀이야. 회사가 돈을 주고 놀게 하는 거라구.” 그러면서 어마어마한 양의 일을 시켰다. 지금은 그 말의 의미를 어느 정도 이해하겠다. 일이 그 자체로 놀이가 아니라, 어떻게 자기만의 방식으로 즐겁게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지 찾아보라는 것을. 물론, 그렇게 일을 많이 시켜야 했었는지는 여전히 이해하기 어렵지만 말이다. ‘깊은 밤의 술친구, 고등어 통조림’ 같은 낄낄대며, 공감하며, 가슴 뭉클한 이야기 이 책에는 모리사와 아키오가 즐거움을 탐험하며 모은 수많은 ‘인간도감’이 등장한다. 지하철에서 우연히 털 많은 남자의 귓속에서 발견한 거미(!), 점잖은 양복 안에 알록달록 낚시용 조끼를 입은 스웨그 넘치는 할아버지, 형광펜으로 겹겹이 밑줄 쳐 1.5배 뚱뚱해진 책을 아직도 흥미로운 뭔가가 남아 있다는 듯 뚫어지게 보던 할아버지, “일은 그저 잘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게 중요해, 진심을 다해 일하지는 마”라고 충고하던 선배까지, 평범한 순간들을 포착하는 관찰력이 돋보인다. 무엇보다 그는 타인의 삶에 슬그머니 붙어 앉는 작가다. 편집자로 일하던 시절, 산나물을 파는 반찬 가게 할머니를 알게 되었다. 처음엔 다소 퉁명스러웠던 할머니는 어느새 “올해 곤약이 맛있게 만들어졌다든지, 죽순이 제철이라든지, 매미 소리가 잦아들었다든지” 하는 소소한 이야기를 들려주시곤 했다. 할머니와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며 할머니의 반려견, ‘하루’를 쓰다듬고 있으면 ‘그래, 이 정도면 잘 살고 있네’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던 어느 해인가 겨울이 지나고 할머니 집에 들렀을 때 그녀가 고독사로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는 가슴 속에서 무언가 툭 무너졌다. 물끄러미 자신의 뒷모습을 쫓는 ‘하루’의 시선을 뒤로하고 돌아서는 길, 헤아릴 수 없는 심정을 누르며 조용히 기도를 올렸다. 또 카페를 운영하던 어느 노부부가 ‘주인장이 몸이 아파 쉬어간다’는 안내문을 몇 달째 붙여두자 덜컥 겁이 나 안부를 챙긴다. 할아버지가 내어준 커피 한 잔을 마시던 그 순간이 새삼 얼마나 감사했는지, 지금껏 당연하게 주어진 것들을 되돌아본다. 그는 글을 쓰고자 하는 이들에게 마치 시인이 된 것처럼 일상을 주의 깊게, 온전히 느낄 것을 주문한다. “일상의 소소한 일들에 대해 사소한 감동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은 인물의 섬세한 감정선을 표현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마치 시인의 눈과 마음으로 평범한 일상의 일들을 주의 깊고 신중하게 느낄 수 있어야 독자와 공감할 수 있고, 감동을 주는 능력도 갖추게 된다. 게다가 그런 사람은 설령 소설가가 되지 못했다고 해도 스스로의 삶을 제대로 즐기면서 행복한 매일 매일을 보내지 않을까 싶다.”(111쪽) 이는 소설을 쓰고자 하는 사람에게만 해당하는 이야기는 아닐 것이다. 우리가 시인의 눈과 마음으로 평범한 삶의 구석구석을 매만질 수 있다면, 그렇게 자신의 인생에 흠뻑 몰입하고 타인의 삶에도 곁을 내어주는 순간들을 만들어낼 수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을까.

저자소개

저자 소개 모리사와 아키오 森?明夫 1969년 지바현에서 태어나 와세다대학교를 졸업했다. 소설, 에세이, 논픽션, 그림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보통 사람들의 평범한 일생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낸 이야기로 수많은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무지개 곶의 찻집》, 《쓰가루 백년 식당》, 《당신에게》, 《나쓰미의 반딧불이》, 《반짝반짝 안경》 등 여러 작품이 일본에서 영화화되었으며, 국내에 출간된 작품으로는 《무지개 곶의 찻집》, 《당신에게》, 《쓰가루 백년 식당》, 《여섯 잔의 칵테일》, 《푸른 하늘 맥주》, 《스마일, 스미레!》, 《나쓰미의 반딧불이》, 《붉은 노을 맥주》, 《미코의 보물상자》, 《히카루의 달걀》, 《반짝반짝 안경》, 《타마짱의 심부름 서비스》, 《에밀리의 작은 부엌칼》 등이 있다. 역자 소개 박선형 일본 호세이대학교 문학부 일본문학과 졸업, 와세다대학교 대학원 문학연구과 석사 과정을 수료했다. 강사, 동시통역가, 출판 편집자를 거쳐 현재는 에세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면서 양질의 번역서와 해외출판물을 엄선해 소개하는 동네서점 ‘번역가의 서재’를 운영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좋아하는 마을에 볼일이 있습니다》, 《아무 생각 없이 마음 편히 살고 싶어》, 《헤세를 읽는 아침》, 《내가 좋아하는 것과 단순하게 살기》, 《지금 행복해지는 연습》,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오롯이 내가 되는 시간, 마이타임》, 《버리는 즐거움》 등이 있다.

목차

목차 프롤로그 4 미리 하는 축하 인사 11 용기 따윈 필요 없어 16 내 멋대로 조끼와 겹겹이 칠해진 형광펜 22 달걀밥 즐기기 26 일하는 사람과 노는 사람 30 남색이 없는 세계에 살지 않으려면 34 귓속에 거미가 산다 38 깊은 밤의 술친구, 고등어 통조림 41 즐거우면 됐교의 교주 45 히비스커스 꽃이 피어나다 49 선생님 말고 스승님 53 흥미로운 인간도감 56 매일이 보물찾기 59 꼰대 어르신들에게 63 ‘시간 거지’의 하루 67 성실한 인간에서 벗어나는 방법 69 꽃은 정말 아름다울까 73 야숙 예찬 78 행복의 허들은 낮게 82 욕실화 하나 바꿨을 뿐인데 87 낯선 동네의 목욕탕 91 잠재적 왼손잡이 95 마지막에 웃는 사람은 누구 99 고독은 사치일까 104 마치 시인이 된 것처럼 109 이루어지지 않아도 좋은 꿈 113 찐 애독자를 조심해야 해 116 확 깨는 글씨체 120 오늘만큼은 믿어줄게 125 이름은 주문과도 같아서 129 소설이 영화가 된다는 것 133 오늘의 하늘을 나누다 138 다이아몬드 후지산 141 21세기 환상의 커플 145 수면 요가 147 도시에 가득한 손길 149 크로크 무슈와 가무잡잡한 점원 153 나를 괴롭히는 원고와 현고 157 지금이 제철인 취미 161 꿀잠의 기쁨 164 할머니와 시바견, 하루 168 소토 보세를 추천합니다 172 인생을 짓는 도구 177 80% 확률로 행복해지는 법 180 짓궂은 파스타 185 운을 부르는 팔찌 188 지적 모험의 나라가 사라졌다 191 즐겁거나 자유롭거나 194 상위 5%를 유지하는 비결 197 치명적인 탄탄면 202 디지털 디톡스 205 아하하하하! 까마귀 210 당연한 것일수록 한 모금씩 음미할 것 214 기다림을 행복하게 만드는 법 219 위기를 극복하게 만드는 마법의 말 222 끊을 수 없는 은밀한 즐거움 228 나의 상담 상대는 나 232 내 소설은 유서 235 파인애플색으로 물든 노부부와 초코 크루아상 240 스마트폰도 책도 없는 날 242 영업하지 않고 파는 법 246 한겨울에 하와이언 셔츠 251 유유상종, 나를 보여주는 거울 254 행복을 뿜어내는 첼로 콘서트 258 악플에 대응하는 법 262 솔직하면 강해진다 267 우체통이 주는 소소한 즐거움 271 드라마 대사의 저주 275 아빠가 되는 순간 278 우리가 일하는 이유 282 인생의 절정기 285 장수의 비결 289 지금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모험 293 한 권의 책을 만나기까지 297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