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추락
  • 추락
    정명섭 | 북오션

콘텐츠 상세보기
엄마는 홀딱 넘어갔다


엄마는 홀딱 넘어갔다

김연래 동시집 | 주식회사 부크크

출간일
2021-07-05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안개가 베란다 코앞까지 와 있습니다. 비가 옵니다. 4월에 제주에 내리는 비를 사람들은 ‘고사리 장마’라 부릅니다. 그도 그럴 것이 며칠씩 혹은 몇 주씩 내리기 때문입니다. 작년 같은 경우 거의 두 달 넘게 비가 왔습니다. 겨울동안 움츠렸던 마음들이 봄이면 들뜨기 마련인데 제주도 사람들의 그것은 좀 특별한 것 같습니다. 마치 축제 같습니다. 고사리 때문입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고사리’라는 말을 한 번도 하지 않고 봄을 나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 같습니다. 4월은 제주에서 ‘고사리 축제’의 달이면서 한 편으로 ‘가슴 아픈 역사의 달’이기도 합니다. 4.3 때문입니다. 제주 4·3사건은 1947년 3월 1일부터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시위를 포함해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그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입니다. 가옥 4만여 채가 소실되었고, 중산간지역의 상당수 마을이 폐허로 변했다고 합니다. 한 마을에 제삿날이 같은 경우가 부지기수라나 얼마나 참혹했을지 짐작이 가고 남습니다. 한국현대사에서 한국전쟁 다음으로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사건이지만, 아직도 다 규명되지 않아 피해를 입은 많은 사람들이 아파하고 있습니다. 이 4월에 동시집 두 권을 상재하게 되어 기쁘면서도 아프네요.

저자소개

김연래 시인은 1965년 강원도 주문진에서 태어났습니다. 2002년에 〈청룡열차를 탄다〉 외 4편이 월간 순수문학 신인상에 당선되면서 문학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2007년 제25회 전국 마로니에 여성백일장 아동문학부문에서 〈쉼표〉로 우수상 ,2008년 제29회 전국 만해백일장 산문부 일반대학부문에서 〈설거지〉로 우수상을 수상하였습니다. 2008년에 〈쉼표〉 외 1편이 격월간 아동문예 문학상에 당선되면서 동시를 쓰고 있습니다. 시집 〈안경을 벗다〉 (2009년), 〈바람 불어 그대 보고픈 날〉 (2021년)이 있습니다. 동시집 〈눈치코치가 백 단〉 (2021년), 〈엄마는 홀딱 넘어갔다〉 (2021)가 있습니다. 개정판 〈빗소리를 들으며〉 (2021년)가 있습니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