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바람은 나를 포구로 이끌었다.


바람은 나를 포구로 이끌었다.

방상철 | 유페이퍼

출간일
2021-05-25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국내 여행 20년, 그 동안 기억에 남는 이야기를 책 속에 담았습니다. 여행은 지금 내가 살고 있는 공간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게되는 여정입니다. 마침표는 항상 지금 내가 있는 곳이지요. 이렇게 여행의 마침표를 찍을 곳이 (돌아올 곳이) 있기에, 길에 나설 수 있습니다. 그 기간이 하루 일 수도, 일주일, 한 달, 아니 몇 년 일 수도 있지요. 그래서, 그 여정이 힘들면 힘들수록, 현재 내가 살고 있는 모든 상황이 얼마나 소중하고, 고마운 것인지 깨닫게 되는 길이기도 합니다. 주말을 이용해 떠났다 돌아오는 저의 이 짧은 여행에서, 주변 삶의 중요함을 깨달았다면, 너무 비약이 심한 걸까요? 하지만 아주 미비하나마, 그동안 제가 모르고 지내왔던 소중함을 다시 알게 해준 저의 모든 여행에 감사합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추억을 이렇게 책으로 묶었습니다. 저의 길을 응원해주세요.

저자소개

여행 블로그 20년, 인터넷 신문 여행기자와 경기도 블로그 홍보대사를 지냈습니다. 지금도 여행관련 글을 꾸준히 쓰고 있습니다. 여행 속에서 우리가 살아가는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제 소개는 인터넷 신문 ‘민중에 소리’ 글로 대신합니다. 꾸준하다. 어떤 사람들은 일을 처리하듯이 해치우고 말지만 그는 다르다. 그는 매주 거르지 않고 어딘가를 향해 떠난 뒤 돌아오고, 다시 떠난다. 그래서 그의 삶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탄성이 절로 나온다. '아 이렇게 규칙적이고 성실한 사람도 있구나.' 방상철 씨는 '아마추어' 여행가다. 우리나라에서는 한 분야, 그 중에서도 뭔가 세부적인 한 가지에 몰두해야만 전문가라고 부른다. 그래서 굳이 여행가 앞에 '아마추어'라는 단어를 붙였다. 그러나 그는 그냥 여행 '전문가'요, '권위자'다. 더 이상 소개할만한 단어가 생각나지 않는다. 단지, 더 세부적으로 설명하자면 그는 주말 가족여행 '빠꿈이'라고 하고 싶다. 알뜰살뜰 준비하는 여행, "돈이 삶의 척도는 아니잖아요" 방상철 씨가 여행을 떠나는 이유는 매우 단순하다. 자연이 좋아서다. 반대로 얘기하자면 시끄러운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고 싶은 마음 때문이다. 현실이 아무리 고달프고, 이리저리 얽매이며 살아야 한다고 해서 눈 감고, 귀 막은 채 살 수 없지 않은가. 그래서 그는 돈 벌이가 끝나는 주말이 되면 어딘가로 떠난다. 그것도 가족들을 죄다 몰고서. 아니면 함께 떠날 여건이 되는 사람들을 데리고 그냥 떠난다. "떠나는 게 좋아요. 주말에 가족들과 함께 떠나면 내일을 사는 힘이 생기거든요. 또 제 글을 읽고 좋아하는 분들이 많아서 기분이 좋아요. 제가 사회에 딱히 베풀만한 일이 없는데, 저도 좋고 다 좋은 거죠. 너무 긍정적인가요? 또 가정의 화목을 위해서 잠시 떠나는 것도 좋아요. 피곤하다고 집에만 계시지 말고 잠시 떠나봐요.“ 민중의 소리 ? 이동권 기자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