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페루 여인의 편지(발췌)


페루 여인의 편지(발췌)

프랑수아즈 드 그라피니 | 지식을만드는지식

출간일
2020-11-30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이 작품은 18세기의 베스트셀러다. 여주인공 질리아가 스페인 사람에게 끌려 유럽으로 가던 날부터 약혼자 아자에게 쓴 편지 형식의 소설이다. 그녀의 절절한 사랑 고백과 외부인의 눈으로 본 18세기 프랑스의 이국적 모습이 흥미롭다. 애정소설과 이국취미라는 두 가지 문학적 전통을 조화롭게 결합시킨 프랑스 소설의 정전이다. 이 소설은 출간되자마자 영어를 비롯한 여러 나라의 언어로 번역되었으며 그 인기에 영합해 다른 작가들에 의해 속편까지 출판되었다. 18세기 이 소설이 큰 인기를 끌었던 이유는 무엇보다도 당시 세인들의 관심을 끌던 두 가지의 문학적 전통, 즉 애정소설의 전통과 이국취미의 전통을 성공적으로 조합시킨 데 있다. 이 소설의 여주인공 질리아는 페루 잉카제국의 방계 공주로 태양신을 섬기는 처녀들의 수장이며 또한 페루의 왕위 계승자 아자와 정혼한 사이다. 그러나 그녀는 결혼식 날 아침, 그녀가 살고 있던 태양 사원에 난입한 스페인 사람들에게 포로로 잡혀 유럽으로 끌려간다. 이 소설의 첫머리에서 그녀는 약혼자 아자에게 자신의 상황을 알리고, 그들의 행복을 회고하며, 그녀의 사랑과 그리운 마음을 토로한다. 부재하는 연인에게 보내는 여주인공의 편지는 멀게는 로마 시인 오비디우스의 작품들 및 중세의 수녀 엘로이즈의 편지의 전통을 이으며, 가깝게는 17세기 말 큰 인기를 끌었던 기유라그(Guilleragues)의 ≪포르투갈 수녀의 편지≫를 연상시킨다. 그라피니 부인의 소설이 ≪페르시아 편지≫, ≪캉디드≫ 등과 뚜렷이 구별되는 점은 편지의 발신인이 여성이라는 점이다. 주인공 질리아는 여성인 까닭에 남성과는 관심 분야도 다르고, 시각도 다르다. 무엇보다도 뚜렷하게 드러나는 시각의 차이는 바로 여성 문제다. ≪페르시아 편지≫의 경우, 여성 문제는 부차적인 것에 지나지 않는다. 이에 반해 ≪페루 여인의 편지≫에서는 가장 핵심적인 주제이다. 프랑스 사회의 여러 현상 중 오직 여성 문제만이 두 개의 편지에 걸쳐 논의된다. 실제로 질리아는 ‘편지33’과 ‘편지34’에서 프랑스 사회에 만연한 여성 폄하 현상에 대해 관찰하고 나름대로 그 이유를 설명한다. 이 편지들에서 그녀는 불합리한 여성교육, 여성에 대한 이중적 태도, 여성에게 불공정한 결혼 제도들을 직접적으로 비판한다. 여기에는 여성인 작가 자신의 경험이 녹아 있다. 그녀는 초기 습작 과정에서 자신이 받은 교육의 천박함을 실감했으며, 파경으로 끝난 결혼 생활 내내 남편의 폭력과 학대에 시달렸다. 특히 남편에 의한 아내 학대를 묵인하면서도 아내가 남편을 사랑하기를 기대하는 사회 통념에 대한 그녀의 비판에는 직접적 체험에서 우러나온 예리함과 통렬함이 엿보인다. 20세기 후반에 들어 이 소설이 프랑스 문학사를 통틀어 대표적인 페미니스트 소설의 하나로 인정받게 된 것은 여성 문제에 대한 이러한 심층적 분석에 기인한다.

저자소개

프랑수아즈 드 그라피니(Fran?oise d’Issembourg d’Happoncourt de Graffigny, 1695∼1758)는 1695년 당시 독립국이었던 로렌 공국(현재 프랑스 서북부 로렌 지방)의 귀족 가문에서 태어났다. 1712년 같은 지방의 귀족인 프랑수아 위게 드 그라피니(Fran?ois Huguet de Graffigny)와 결혼했으나 금전 문제와 남편의 폭력 문제 등으로 불화했다. 이들 부부는 세 명의 자녀를 두었으나 모두 유아기에 죽었고, 1725년 남편 역시 7년간의 별거 생활 끝에 사망했다. 1740년대 초부터 그녀는 켈뤼스(Caylus) 공작, 샤를 뒤클로(Charles Duclos) 등의 문인과 교류했으며 1745년에는 그들의 권유에 의해 〈스페인 이야기(La Nouvelle espagnole)〉 라는 제목의 중편과 〈아제롤 공주(La Princesse Azerolle)〉라는 요정 이야기를 발표했다. 1747년 발표한 ≪페루 여인의 편지≫에 대한 반응은 가히 폭발적이었다. 이 소설은 발표되자마자 대중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는데 이러한 인기는 이 작품이 초판 이후 30년 동안 46판이 출간되었다는 사실에서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1749년에는 위가리 드 라마르슈 쿠르몽(Hugary de Lamarche-Courmont)에 의해 속편인 ≪아자의 편지(Lettres d’Aza)≫가, 1797년에는 모렐 드 뱅데(Morel de Vind?) 부인에 의해 결말 부분에 데테르빌과 질리아의 결혼을 보충한 개정판이 출간되었다. ≪페루 여인의 편지≫는 1835년까지 총 70판 이상이 출간되었다. 그러나 19세기 중반 이후, 그녀의 작품은 남성 중심의 문학사에서 배제되기 시작했으며 이후 그녀는 주로 볼테르의 사생활을 다룬 편지들의 저자로만 알려졌다. 그러나 1960년대 이후, 페미니즘이 대두하면서 ≪페루 여인의 편지≫는 여성의 관점에서 프랑스 사회를 비판한 매우 독창적인 작품으로 평가되기 시작했으며 마침내 20세기 후반에는 프랑스 문학의 정전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또한 1985년부터 볼테르 재단에 의해 출간되기 시작한 그라피니 부인의 편지들은 당시의 문단과 풍속 및 여성 생활에 대한 중요한 자료로서 뿐만 아니라 문학 작품으로서도 높이 평가받고 있다. 이봉지는 서울대학교 불어교육과를 졸업했으며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에서 불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배재대학교 프랑스어문화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는 ≪Le Roman ? ?diteur≫, ≪서사학과 페미니즘≫이 있으며 역서로는 ≪수녀≫, ≪공화정과 쿠데타≫, ≪육체와 예술≫(공역), ≪프랑스 혁명의 지적 기원≫(공역), ≪두 친구≫, ≪새로 태어난 여성≫ 등이 있다.

목차

≪페루 여인의 편지≫의 역사적 배경 편지 1 편지 2 편지 3 편지 4 편지 5 편지 6 편지 7 편지 8 편지 9 편지 10 편지 11 편지 12 편지 13 편지 14 편지 15 편지 16 편지 17 편지 18 편지 19 편지 20 편지 21 편지 22 편지 23 편지 24 편지 25 편지 26 편지 27 편지 28 편지 29 편지 30 편지 31 편지 32 편지 33 편지 34 편지 35 편지 36 편지 37 편지 38 편지 39 편지 40 편지 41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