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퍼펙트 웨딩


퍼펙트 웨딩

권행 | 도서출판 책과나무

출간일
2020-11-25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대한민국 대표 참견쟁이 권행이 들려주는 불완전한 인간에 대한 이야기. 이 책은 저자의 경험을 토대로 특유의 유머코드와 직설화법으로 지극히 사소하고 속물스런 일에 목에 핏대를 올리며 흥분하는 등장인물들을 처음부터 끝까지 보여준다. 그들은 서로 시기하고, 때로 추악한 민낯을 보이기도 하지만 그들의 비열함은 때로 너무 순진하고 우스꽝스럽기까지 해서 독자들로 하여금 슬그머니 미소 짓게 만든다. 소설 속에서 시종일관 독설을 해대는 관찰자 ‘나’는 작가의 분신이기도 하다. ‘나’는 불의한 일이나 공평하게 분배되지 못한 일에 대해 일순간도 참지 못하고 있는 그대로 내뱉어서 엄마나 할머니의 미움을 곧잘 받지만 씩씩하게 동네를 휘젓고 다닌다. 그 와중에도 유머를 잃지 않고 따뜻한 마음으로 타인의 얘기를 들어주고 고개를 끄덕여준다. 지독한 참견쟁이 작가는 우리 모두 비슷비슷하게 적당히 참회하는 삶을 살아가는 이웃들에게 정겹고도 재치있는 시선을 보낸다.

저자소개

권행 작가 권행은 세상에 뭐 재미있는 일이 없나 하고 항상 기웃거리고 다닌다. 유년 시절의 작가가 까맣고 네모난 게 글자란 걸 알고 나서 제일 처음 맞닥뜨린 것은 집구석 여기저기 굴러다니는 형제들의 교과서였다. 비약이지만 이를 통해 세상을 보게 되었고, 점점 그 사각형 사이의 숨은 뜻을 알게 되면서 세상을 향해 나팔을 불었다. 햇살이 내리쬐던 유년의 골목길을 생각하면 미소가 먼저 떠오른다고 했다. 그 행복했던 기억은 작가의 작품에 충분한 자양분이 됐을

목차

작은엄마 나의 아재들 우연한 마주침 사라진 그녀 무심히 지나치는 생 실비집 보랏빛 장막 결혼과 책임 장마 다시 미로 속으로 단서들 데이트와 밀회 사이 탄일종이 땡땡땡 다른 시작들 아이들 다정한 여인 퍼펙트 웨딩 욕망과 숙고 에필로그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