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커피는 바꾸었지만 인생은 여전하네요


커피는 바꾸었지만 인생은 여전하네요

제성훈 | 지식과감성#

출간일
2020-10-15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황량하게 펼쳐지는 벌판과 크고 작게 줄을 선 언덕들을 바라보면서 내 인생도 이제 봄을 지나 여름도 아닌 가을로 접어든 듯한 절망감이 밀려온다. 그리고 이 가을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알 수 없다. 또 먼 시간이 흐르면 다시금 후회하게 될까? 아님 어쩜 이 가을조차 봄이었음을 깨닫고 말 것인가? - 행복을 꿈꾸지만 비극이 어울립니다 중에서 사랑, 결혼, 가정 그리고 직장. 누구나 그렇듯 이 모든 것을 마주하는 우리는 ‘잘 살아가고 있는 것일까?’라는 질문과 마주하게 된다. 하지만 서른, 마흔, 아니 쉰이 지난 나이가 되어도 불쑥 폐를 찌르듯 통증처럼 엄습할 이 질문을 마주한 채 우리는 괴로워하고, 회피하다 결국 외면하고 말 것이다. 이 책은 이러한 삶을 관통하는 질문에 어떠한 답도 던지지 않는다. 다만 ‘살아간다는 것을 고민하는 나’를 소설 속 주인공들의 이야기, 그들의 시점에서 풀어냄으로써 한 번쯤 객관화하여 바라볼 수 있게 한다.

저자소개

제성훈 지음 지금은 평범한 직장인, 좀 더 정확히 말하면 남의 제품을 매력적으로 보이기 위해 노력하는 마케터로 살아가는 중이지만 제품이 아닌 사람, 남이 아닌 나의 이야기를 하고 싶은 글쟁이 2001년 월간 순수문학 신인상에 단편소설 〈샤를 드골(집으로 가는 길)〉이 당선되어 등단 현재, 다음(Daum)의 ‘브런치’ 작가로 활동 중 주요 저서 〈마케터 아빠는 어쩌다 종일반〉

목차

행복을 꿈꾸지만 비극이 어울립니다 이번에는 너무나 뻔한 연애 커피는 바꾸었지만 인생은 여전하네요 샤를 드골, 집으로 가는 길 오늘처럼 아무 일도 없는 날엔 바람이 불면 비가 내리기도 한다 에필로그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