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달콤한 슬픔


달콤한 슬픔

조영철 | (주)좋은땅

출간일
2020-10-12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클림트의 〈연인〉 속의 모델처럼 그녀는 그의 호흡과 하나 됨을 느끼고 점점 그에게 빨려 들어간다고 생각했다. 전시장의 어둠 속에서 터져 나오는 광선이 바뀔 때마다 환상적인 분위기가 연 출되자, 이 땅이 아닌 우주 공간에서, 그와 단둘이 유영하는 것 같았다. 그와 처 음 키스하던 때의 느낌이 되살아났다. 전 우주가 그들 두 사람만을 위해 오케 스트라로 연주하는 느낌, 최고의 황홀감이 전신에 번졌다. 여기에 음악이 베토 벤을 데려온 듯 때때로 웅장하게 그들의 고동치는 심장에 더해지자, 연민의 감 정이 극에 달해, 그녀는 마침내 뜨거운 입김을 그의 얼굴에 토해 내고는 최고 의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본문중에서 제주도를 가리켜 흔히들 보물섬이라고 말한다. 그런데 오늘은 새벽에 동틀 무 렵, 하늘엔 먹구름이 낮게 깔려 바다를 덮을 듯하고, 수평선엔 조각배에서 나 오는 듯한 불빛이 노란 반딧불처럼 최후의 어둠을 밝히고 있다. 붓끝처럼 뾰족 한 코지에서는, 노랑과 하양의 보석이 박힌 것처럼 육지의 장식이 빛나고, 그 사이로 이따금 파랑과 빨강의 마놋빛이 최고의 보석임을 자랑하듯 명멸하고 있다. 그런데 이와 같은 보석은 자랑하되 과시하지 않는, 말하자면 티파니에 진열된 것 같은 대도시의 보석이 아니라, 알려지지 않은 산호초 해변에서 발견 된 숨어 있던 보석인 것이다. 제주의 아름다움은 바로 그런 것이다. 허영에 매 달리지도 않고, 드높이 과시하지도 않는, 숨은 보석 같은 섬, 바로 그 보물섬인 것이다. -본문중에서

저자소개

1.4후퇴때 남하한 아버지와 전남 강진이 고향인 어머니사이에서 1955년 전남 광주에서 태어났 다. 연세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하였고 금융기관에서 25년을 근무한 후 2016년이후 제주로 이주하여 공인중개사(용머리 부동산 대표)로 활동하며 집 필하고 있다.

목차

목차가 없습니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