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콘텐츠 상세보기
피스타치오


피스타치오

홍계숙 | 시와반시

출간일
2020-09-14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홍계숙 시인의 시적 경향은 “사물에 대한 관찰”에서 출발한다. 새로운 이미지를 창출해내는 특유의 도전적 성향은 익숙함을 “낯섦”으로 바꾸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평면적인 공간에 입체적인 리얼리티를 설치한 그의 시편들은 시적 상상력을 가미해 다양한 변주를 시도한다. 무엇보다 홍계숙 시인의 특장점은 사물이 지닌 이미지를 현실과 접목해 독자가 독해(讀解) 할 수 있는 새로움을 추구한 점이다. 시의 소비자인 독자들은 출시된 제품을 먼저 구입해 평가를 내리고 제품의 정보를 알려주는 ‘얼리 어답터’여서 소통은 중요한 몫을 차지한다. 홍계숙 시인의 공감력이 높은 상상력은 거부감 없이 작품 속으로 스며들게 한다.

저자소개

2017 시와반시 등단하였으며 시집으로 『모과의 건축학』이 있다. 현재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중이다.

목차

[1부] - 엄마는 좀비 - 오십견(犬) - 보이지 않는 손 - 꽃핀 - 얼었다 녹았다 말라가는 호칭이 있지 - 두부와 기도에 관한 알고리즘 - 직립의 시간 - 용인 가는 길 - 배웅 - 와송 - 티브이 맞은편에 - 이산포 노을에 입주하다 - 7월 13일생 - 피스타치오 [2부] - 연못 아래 깊은 방 - 라이스 테라스 - 가와지 - 불꽃놀이 - 저녁이 있는 자리 - 녹색은 간격이 일정하다 - 회전초밥 - 메이드 인 바다 - 복숭아의 안쪽 - 안개꽃 상자 - 민들레 방식 - 망고가 달리다 - 초록을 위한 마시멜로 - 반건조의 시간 - 나릿골 [3부] - 비밀은 화려한 지느러미를 지녔네 - 과육의 내부자들 - 파문의 반지름 - 회전문 - 피로사회 콘텍스트 - 새의 이름은 미세 - 부화기 - 바람의 경제학 - 바닥이 바닥을 치다 - 단추는 어디에 숨는가 - 해리*동향보고서 - 커밍아웃 - 3번 출구는 없었다 - 비트코인 [4부] - 신춘사진관 프사 찍기 - 미니멀 라이프 - 쇼핑back - 붕어빵 - 마카롱의 서쪽 - 애인論 - 웨딩카 랩소디 - 리마인드 웨딩 - 백색외출 - 불안의 로드뷰 - 비로소 자유로운 - 들여다보다 - 기울어가는 부양 - 마지막 종지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