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내일을 기대하는 독백


내일을 기대하는 독백

최옥영 | 문학관

출간일
2020-09-04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최옥영 수필집 『내일을 기대하는 독백』은 크게 5부로 나누어져 구성되어 있으며 〈찬란한 태양〉, 〈누가 내 이름을 불러주었나〉, 〈가슴으로 읽어 주세요〉 등 주옥같은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책이다.

저자소개

경북 울진 출생. 문예사조로 등단.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회원, 한국문인협회 회원, 현대수필문인회 회원. 수필집으로 '그리움이고 싶다', '이제야 비로소 알겠습니다', '심혼의 계절'이 있다.

목차

다섯번째 책을 내며 想念 1 나를 만나고 싶을때 찬란한 태양 ㅣ 누가 내 이름을 불러주었나 ㅣ 가슴으로 읽어 주세요 거짓말과 우산 ㅣ 늦바람 ㅣ 되돌아온 우편물 ㅣ 돌아가는 길 천둥소리 ㅣ 엄마의 목소리 想念 2 그리움 보이는 것은 시들어도 ㅣ 그리운 어머니 ㅣ 연인이 될 수 없는 사랑 자축하고 싶은 오늘 ㅣ 가슴 설레는 외출 ㅣ 내일을 아는 사람 누구인가 눈 내리는 아침 ㅣ 삶의 활력소 ㅣ 아름다운 환상과 처절한 목마름 무엇이 내가 알고 있는 내 것인가 ㅣ 어제와 오늘 그리고 想念 3 성찰과 자성 내일을 기대하는 독백 ㅣ 가난한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ㅣ 가을 길 인생 소설「백경」을 떠올리는 이야기 ㅣ 어머니는 무엇으로 사셨을까 인자를 떠올리는 삼성산 ㅣ 준비되지 않은 예행연습 ㅣ 질주하는 세월 청기와집 ㅣ 아버님의 여식 사랑 ㅣ 거듭하는 무지無知와 잃은 회심悔心 지하방 想念 4 인생 천원의 행복 ㅣ 모래위의 기록 ㅣ배가 고파야 합니다 ㅣ 희한한 할머니와 벗하며 부질없는 포효咆孝 ㅣ 은하수 바라보던 그 밤 ㅣ 새봄에 눈물짓는 어르신 봄비 내리던 날 ㅣ 잊을 수 없는 작은어머님 ㅣ 제일가는 마음 부자 내 이름은 할머니 ㅣ 무욕할 때의 행복 ㅣ 잃어버린 나를 찾아 영혼을 사랑하는 일 ㅣ 일하는 즐거움 ㅣ 나침반 없는 항로 想念 5 리어왕 체험 고개 숙인 나이 ㅣ 금목걸이 ㅣ 장수 시대의 비극 ㅣ 악몽 ㅣ 열리지 않는 문 잃어버린 미소 ㅣ 욕심내지 맙시다 ㅣ 삼계탕 한 그릇 ㅣ 회상하며 기도하는 가을 나이를 먹어 보아야 한다 ㅣ 환자되고 싶은 사람 아무도 없으나 ㅣ 홀로 가는 길 나를 찾아 준 서울 최옥영의 수필세계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