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있잖아, 품절된 하루가 또 지나가고 있어


있잖아, 품절된 하루가 또 지나가고 있어

최정원, 유별남 | 베프북스

출간일
2020-08-12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끄떡없이 버텨내야 할 하루하루, 그래도 기억해야 할 오늘 하루! 세상에 단 한 편뿐인 나의 인.생.영.화.를 본다는 것, 참 고맙고 행복한 일이다! 이 책은 아픈 기억이든 기쁜 기억이든 마음속 가장 깊은 곳에 숨겨 두었던 지난 시간들을 되짚어 꺼내어 보는 것은 물론, 서툰 새 삶의 일상들을 그림 그리듯, 노래하듯 잔잔하게 소개하고 있다. 처음으로 살아 보는 삶이니 서툰 점도 많을 것이다. 이 책에 담긴 글에도 말이다. 그러나 후회하는 삶을 살고 싶어 하는 사람은 없게 마련. 작가는 자신이 걸어왔던 길로 되돌아가 보는 것이 가장 ‘나답게’ 사는 것이라 말한다. 그렇게 되돌아가서 발견한 아주 사소한 기억에 숨겨져 있던 것들, 잊고 지낸 것들이 주는 소중함의 또 다른 의미를 느껴 보자. 작은 것, 순간에서 내 마음이 따뜻해질 수 있다는 걸 알게 된 ‘오늘’이 우리네 인생에서 가장 젊고 따듯한 선물이 될 것이다. 작가의 오랜 지기 유별남 작가의 시선이 담긴 멋진 사진 작품들은 이야기의 한 조각이 되어 후회 없는 인생을 위한 삶의 빛을 더욱 밝혀 준다.

저자소개

? 글 최정원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잡지사 기자, 출판사 편집장과 주간을 지냈다. 다수의 중앙일간지와 잡지에 칼럼을 썼고, 기자아카데미 및 공공기관에서 잡지기획, 출판기획 및 디자인 강의를 했다. 대학에서 출판기획 강의를 하고 있는 저자는 있는 그대로 보고, 느끼고, 말하며 후회하는 삶을 살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이다. 저 하늘 별사탕의 속마음을 헤아리면서 실질적인 일상의 행복을 느끼고자 하는 사람, 그래서 참 행복한 사람이다. 지은 책으로는 『말순 씨는 나를 남편으로 착각한다』, 『가끔 찌질한 나는 행복하다』 등이 있다. 지금도 ‘후회!’라는 한 단어가 떠오르지 않기를 바라며 일상에서의 행복 찾기에 매진 중이다. ? 사진 유별남 동국대학교에서 조각으로 미술학 학사, 상명문화예술 대학원에서 포토저널리즘으로 예술학 석사를 취득했다. 2018년 갤러리 ‘류가헌’에서 제주도의 4·3사건을 소재로 한 사진전 『빗개』를 열었고, 7여 회의 개인전과 다수의 단체전을 가졌다. EBS 〈세계테마기행〉에 10여 회 출연했고, 사진집 『never stop』, 에세이집 『길에서 별을 만나다』, 『중동의 붉은 꽃 요르단』 등이 있다. 인간들이 갈망하는 세상의 조각들을 자연과 인간을 통해 작가의 역사가 녹아든 시선으로 수집하고 있으며 세계 속에서 체득한 사진을 전시회와 출판, 교육 활동을 통해 세상에 풀어 놓고 있다. 또한 많은 다큐멘터리 방송에 출연해 사진가의 영역을 한층 더 넓히는 데 앞장서고 있다. www.yoobeylnam.com

목차

들어가는 글 : 실질적인 행복은 망설이면 품절! _ 4 1부_ 너만 없던, 완벽한 시간 1. Perhaps… Sometimes… 그래도 _ 16 2. Oh My Love 그리고 _ 20 3. 비 오는 날, 작은 천사가 내게로 온다면 _ 24 4. 이젠 오래된 기억을 무엇이라고 이름 불러야 할까? _ 29 5. 달과 별 사이를 여행할 때 _ 32 6. 참 좋은 날이야! 그럴 수 있다면 _ 36 7. 너에게 가는 길이 가장 멀다 _ 39 8. 내게 거짓말을 해 봐? 너에게 나를 보낸다! _ 42 9. 너만 없던, 완벽한 시간 _ 45 10. 0시의 이별, 빗물에 젖지 않는 눈물처럼! _ 52 11. 크라잉 룸, 그 마음 _ 55 12. 망설이면 품절! _ 59 13. 마음속 끝나지 않은 약속 하나! _ 62 14. 기다린다, 돌아오지 않기를 _ 66 2부_ 울지도 못했던, 완벽한 시간 1. 그런 날, 난 천천히 울었다 _ 70 2. 인생 맛을 네가 알아? _ 76 3. 낮 12시, 어처구니들의 ‘인생 공방’ _ 79 4. 마음 책방과 꼬마의자 _ 86 5. 딸기우유를 마신다네 _ 90 6. 엄마 뱃속은 세상에서 가장 낮은 영화관이었다 _ 94 7. 말 시키지 마, 난 안 살고 싶어! _ 98 8. 울지도 못했던 완벽한 시간 _ 100 9. 1+1 ‘특별 행사’처럼! _ 104 10. 내 입속에 자동응답기가 틀어져 있어 _ 107 11. 당신의 ‘마음 시력’은 얼마예요? _ 110 12. 선택은 항상 너야! _ 118 13. 꽃신 신고 나 돌아갈래 _ 120 14. 넌, 생각보다 잘하고 있어! _ 122 15. 이게 똥이냐, 밥이냐? 정말! _ 126 16. 다이어트 왕! _ 134 17. 한때는 달새도 꽃이었다 달을 떠나기 전까지 _ 137 18. 그때 나는 왜 이상의 시(詩)를 읽고 구름똥을 쌌을까? _ 140 19. 한 나무 아래 3초도 머물지 않는다 _ 144 20. 눈물은 오늘로 마감해 보는 거야 _ 150 21. 길 게 한 번 울었다 _ 152 3부_ 내가 온전히 나로 존재하는 시간 1. 1분 동안의 고독 _ 158 2. 내가 온전히 나로 존재하는 시간 _ 161 3. 이처럼 보시니 참 기뻤다 _ 164 4. 욕심이 꽃을 꺾는다 _ 170 5. 미소 보약! _ 173 6. 아무 것도 하기 싫은 날 _ 180 7. 이상한 날의 오후 2시 _ 188 8. 지구 영화관으로의 초대 _ 191 9. 밥은 마음을 만들고 배고픔은 길을 만든다 _ 196 10. 대추나무 아래에서 문득 드는 생각 _ 201 11. 스케치 없는 풍경화처럼! _ 204 12. 공자도 맹자도 신의 뜻대로! _ 207 13. 동네 백수마마 납시오 _ 209 14. 너의 목소리가 들려! _ 215 15. 첫 경험 누구나 떨려! _ 217 16. 멍청이가 된 후에 알게 된 것들! _ 222 17. 너답게, 나답게 _ 224 18. 행복은 내 눈에 보일 만큼만 숨어 있는 것 _ 226 19. 나에게 외로운 시간은 없다 _ 229 4부_ 소수의 실질적인, 행복의 시간 1. 행복의 민낯 _ 234 2. 달달하게, 때론 엘레강스하게 _ 237 3. ‘자기합리화’라는 꽃은 나를 죽인다 _ 241 4. 가끔, 나에게 애쓰지 않는 하루를 선물한다 _ 247 5. 맛있지만 몸에 나쁜, 불량식품 생각 _ 251 6. 소수의 실질적인, 행복의 시간 _ 255 7. 이젠 삐걱대기까지 하는 오래된 단편영화처럼 _ 259 8. 눈물에 젖지 않는 것! _ 263 9. 징한 사랑 _ 265 10. 만복국수 _ 269 11. 이 또한 자연스러운 일이다 _ 271 12. 12시에 만나요, 혼자라도 괜찮아요! _ 277 13. 행복은 젖지 않는 마음이 스며드는 것 _ 279 14. 나를 비틀어 너를 채운다 _ 282 15. 사람의 실패담이 가장 재미있다 _ 286 16. 시간이 쌓은 성은 무너지지 않아 _ 288 17. 당당한 동네 백수의 ‘자유면허’ _ 291 18. 착각은 자유 _ 293 19. 울어라, 이 가슴이 터지도록 _ 296 20. 이상한 우체국의 ‘크리스마스 씰’ 사세요 _ 304 21. 늙은 베르테르의 기쁨 _ 307 22. 변신, 탈피 그리고 불효자 _ 310 23. 운수 좋은 날 _ 313 24. 우리들의 집엔 눈에 보이는 신(神)이 산다 _ 316 25. 달빛 거울 _ 319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