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안녕, 내 마음


안녕, 내 마음

하미향 | 마음세상

출간일
2020-06-16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나는 내 손으로 일궈 하루하루 다르게 변해가는 텃밭을 바라보며 기쁨을 느꼈다. 흙을 만지는 순간부터 마음의 평화가 찾아왔고 내 손길에 의해 생명의 싹을 틔우는 작물을 바라보며 얼마나 뿌듯했는지 모른다. 삶의 활력소가 되어주는 것은 물론, 내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히며 치유가 되어주는 역할을 충분히 했다. ▶ 사랑하는 가족 그리고 부모님과도 같은 고향에서 상처를 치유하다 상처 받은 영혼에게 큰 위로와 위안이 되어주는 것은 진정성 있는 관심과 헌신적인 사랑이다. 사람으로 인해 상처 받았던 마음은 다시 사람으로 인해 치유될 수 있다는 걸 알게 해준다. 그 사랑은 용기 있게 세상과 다시 마주할 수 있게 해주므로 은둔자로서의 삶에서 마음의 문에 닫혀있던 빗장을 서서히 열어 타인의 마음을 다시 받아들일 수 있는 열린 마음이 되도록 만들어준다. 서로를 위해주고 사랑을 나누는 행복한 가족, 기쁜 일이든 즐거운 일이든 함께 하며 좋지 않은 일이 생겨도 이겨내며 극복해나갈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사랑의 힘이 있기에 그 무엇도 문제가 될 수 없는 것이다. 그 사랑의 중심에는 부모님이라는 이름을 가진 존재가 있고 그 존재로 인해 세상에서 아무리 힘들어도 돌아갈 곳이 있는 따뜻하고 포근한 집이 있는 사람처럼 느껴지게 하는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소중한 존재! 그 존재는 갈 곳을 잃어버린 듯 나침판을 잃은 사람들에게 길이 되어 준다. 부모님을 통해 자식이 태어나고 그 자식은 또 사랑의 결실인 생명을 잉태한다. 아기가 태어나 사람이 되어가는 모든 과정의 한순간 순간들은 경이로운 사실임에 틀림없다. 그 순간순간들을 눈으로 직접 목격하며 경험하게 되므로 사람이란 존재는 세상의 어떤 사물과는 비교할 수 없는 가치 있는 존재라는 걸 깊이 깨닫게 된다. 부모님은 자식에게 조건 없이 한없는 사랑을 베풀고 그 사랑을 받은 자식은 어느새 늙어 버린 부모님에 대해 애틋함을 느끼게 된다. 만약 그 부모님과 일찍 이별하게 된다면 그 안타까운 마음은 말할 수 없을 만큼 커져만 간다는 걸 절실하게 느끼게 될 것이다. 살아계시든, 돌아가시든 부모님에 대한 그리움은 언제나 고향이나 부모님과 함께 살았던 집과 연관이 되어있다. 부모님은 자식들에게 언제나 포근하고 따뜻한 존재가 아니던가? 비가 오던 날, 학교에서 집으로 달려가며 어머니가 맞아주실 것이라는 생각만으로도 한없이 마음이 몽글몽글해지던 기억, 우리를 위해 따뜻한 밥을 지으시고 상에 둘러앉아 기도를 드리고 맛있는 반찬을 우리의 숟가락 위에 올려주시던 어머니, 어머니의 따뜻한 품에 안기면 언제나 나던 기분 좋은 냄새, 자식의 기억 속에 남아있는 부모님은 언제나 변함 없이 한없는 사랑으로 안아주시던 분이다. 그런 부모님을 잃는 슬픔은 세상의 어떤 다른 슬픔보다 더 크고 비교할 수 없는 것이다. 부모님을 잃은 상실감은 부모님과 함께 했던 온갖 추억이 고스란히 담겨있던 고향집들을 찾아가게 만든다. 그리움이 가득담긴 고향을 찾아 마음의 안정을 얻고 그리움들의 실체를 하나씩 벗기며 오래 된 그리움들을 마주하고 비로소 마음의 결핍을 채우고 평화를 느낄 수 있는 것이다. 오래 떠나있었던 고향으로의 귀향은 너무나 감격적인 사건일 수밖에 없다. 그곳이 더욱 그리운 것은 그곳에 남아있는 부모님과의 추억과 삶의 발자취들이 너무 크기 때문일 것이다. 그곳에서 살아오면서 다녔었던 골목골목 곳곳에 남겨진 추억들, 그곳의 공기와 기온, 바람 그리고 인연을 맺었었던 사람들이 있는 곳. 자신의 숨결과 발길 그리고 무엇보다 자신의 열정이 곳곳에 고스란히 배여 있는 고향의 포근하고 따스한 공기는 말할 수 없는 가슴 먹먹함과 벅참을 느낄 수 있다. 그것은 마치 어머니의 품속에서만 느낄 수 있는 포근함과 편안함이다. 마치 엄마 잃었던 아이가 구사일생 끝에 엄마를 찾아 품에 안겨있는 듯 마음이 따뜻하고 따뜻하게 느껴지는 고향!

저자소개

하미향 어릴 때부터 그림그리기와 손으로 만드는 것들을 좋아해 미술을 전공하고 싶었으나 부모님의 반대로 다른 공부를 했다. 그럼에도 내 안의 본성을 버리지 못해 옷을 만들 수 있는 의류사업을 했고 기성적인 것과 제도적인 것과 현실에 얽매이며 타협하는 것을 싫어하고 자유로운 삶을 갈구하다 보니 물질보다는 자연과 예술과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이 되어 있었다. 향후, 내 취향과 감각이 녹아든 시골집을 리모델링해 미치 도록 사랑하는 꽃을 가꾸고 텃밭을 일궈 되도록 자급자족하며 제로 웨이스트 라이프를 실천하며 길고양이들을 돌보며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며 자수를 놓고 차를 마시며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멋지고 아름답고 행복하게 사는 것을 꿈꾸고 있다.

목차

애달픈 그리움의 늪 … 8 깊은 상처로 남은 기억 … 11 미칠 것만 같은 상실감 … 13 다시 일어섰지만, 가혹한 시련이 오다 … 15 남편과 잠시 이별 … 20 남편이 절실히 필요한 순간 … 22 엇갈린 운명 … 26 고향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 29 완전한 사랑을 경험한 시간 … 32 사랑과 행복을 느끼는 순간순간들 … 37 사랑을 위해 과감히 용기를 내다 … 40 어머니의 선물 그리고 짜릿한 선택 … 44 염원하던 이상적인 교육자를 만나다 … 48 나쁜 예감을 안겨주는 어두운 그림자, 절망 … 50 어머니의 슬픈 마지막 부탁 … 53 어머니의 안타까운 죽음에 오열하다 … 56 어머니가 남기신 소중한 선물 … 59 새로운 마음으로 살아 … 64 언제나 사랑하는 동생과 함께 … 69 심연 … 73 악몽 … 75 아주 오랜만의 귀향, 변함없는 고향 … 80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추억 속으로 … 85 집에 대한 단상 … 88 옛 추억을 회상하며 기쁨으로 들뜨는 시간 … 93 우리에게 고향이란 … 101 완벽한 치유 …105 새로운 삶의 패러다임이 시작되다 …112 사랑하는 동생과 함께 한 두 번째 귀향 …120 함께 한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123 집에 대한 단상 2 …128 그리운 분을 만나다 …138 또 다른 혹독한 시련 …142 고단한 날들 …146 절망 속에서 기적을 보다 …153 영원히 사랑하는 부모님을 우리 곁으로 모셔오다 … 158 소중한 만남 …161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