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정보
난세를 이기는 힘을 주는 한비자의 구슬 131

난세를 이기는 힘을 주는 한비자의 구슬 131

저자
한비자
출판사
그림책
출판일
2012-08-03
등록일
2013-02-19
파일포맷
COMIC
파일크기
9MB
공급사
우리전자책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프로그램 수동설치 뷰어프로그램 설치 안내
현황
  • 보유 1
  • 대출 0
  • 예약 0

책소개

한비자의 구슬이란 한비자의 명언 중에 들어 있는 내용입니다, 한비자의 고사 중에 중에 구슬을 담는 궤만 사고 그 속에 든 구슬은 돌려주었다는 고사가 있다. 세상에는 겉만 중요하게 여기고 속은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가르키는 말입니다.

한비자(韓非子) 외저설좌상(外儲說左上)편에 이런 이야기가 있다.
춘추전국시대에 어떤 초(楚)나라 사람이 진주(珍珠)를 얻게 되었다. 그는 진주를 높은 값에 팔기 위해, 향내나는 목란(木蘭)으로 작은 상자를 만들고, 다시 계초(桂椒) 등으로 향기를 물씬 풍기게 하였다. 그런 뒤 진주를 상자 안에 넣고, 다시 여러 가지 보석으로 상자의 겉을 장식했다. 초나라 사람이 진주 상자를 들고 시장에 나타나자, 정(鄭)나라 사람 한 명이 다가왔다. 그는 진주 상자에 마음이 끌려 조금도 망설이지 않고 진주상자를 샀다. 그는 진주 상자를 반나절 동안이나 살펴보고 비로소 상자을 열었다. 초나라 사람은 이 정나라 사람이 진주를 매우 좋아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뜻밖에도 정나라 사람은 진주를 초나라 사람에게 돌려주고는 빈 상자만을 들고 흐뭇한 표정으로 떠나버렸다.

초나라 사람은 원래 구슬을 팔려고 하였지만 그는 상자만 팔았다. 상자를 산 사람도 정작 중요한 알맹이는 사지 않고 포장만 샀다. 세상을 사는 많은 사람들이 브랜드라는 포장만 보고 내용을 보지 않으니 정작 중요한 구슬은 버리고 포장만 사는 것은 이천년전의 사람하고 별반 다르지 않게 보인다.

QUICKSERVIC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