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정보
나는 내가 우울한 사람인 줄 알았습니다

나는 내가 우울한 사람인 줄 알았습니다

저자
뜬금
출판사
빌리버튼
출판일
2022-02-08
등록일
2022-06-08
파일포맷
EPUB
파일크기
0
공급사
북큐브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프로그램 수동설치 뷰어프로그램 설치 안내
현황
  • 보유 1
  • 대출 0
  • 예약 0

책소개

“마음을 털어 말리고 있습니다”
꿉꿉한 마음을 뽀송하게, 재단장하려 합니다
현대인들에게 우울은 행복보다 가까운 감정이다.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온갖 긍정적인 일들을 쌓아올리지만, 우울은 손쉽게 찾아온다. 날씨가 좋지 않아서, 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우울하다. 별 다른 조건 없이 얻을 수 있는 감정이다. 우울이란 감정은 비에 젖은 옷처럼 마음을 축축하고 꿉꿉하게 만든다. 불쾌하고 개운하지 않으면서 쉽게 떨쳐낼 수도 없다. 우울은 혼자 해결할 수 없다. 스스로 깨닫는 것도 어려운 일이다. 이 책의 저자는 이것을 인정했다. 더 이상 이런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지 않기로 마음먹었다. 더 나은 하루를 만들기로 결심한 후 치료를 시작했다. 누군가는 밝히기 꺼려할 치료 과정과 그에 따른 마음의 변화를 솔직하게 기록했다. 하루하루 치료를 거듭해가며 축축했던 마음에 볕이 들었다. 자신이 원하는 행복의 기준을 찾았다. 묵은 빨래처럼 쾌쾌했던 마음을 힘껏 짜서 말리기로 했다. 우울을 내버려둔 과거를 후회하고, 스스로의 우울을 외면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담았다.《나는 내가 우울한 사람인 줄 알았습니다》는 오늘도 삶에 치여 축축하게 젖은 마음을 다독이는 한 권의 책이다.

연관도서 연관도서를 소개해드립니다!
저자동일

    뜬금 저자가 집필한 등록된 컨텐츠가 없습니다.

QUICKSERVICE

TOP